처음으로


  • 전체
  • 이유없이싫음
  • 권태기
  • 집착/의심
  • 바람
  • 과거문제
  • 약속부분
  • 성격부분
  • 연락문제
  • 취미문제
  • 잠수/실종
  • 경제력/비젼
  • 과소비
  • 집안환경
  • 궁합
  • 학벌
  • 종교
  • 외모부분
  • 스킨쉽
  • 표현력
  • 가족문제
  • 지인문제
  • 직장동료
  • 온라인만남
  • 짝사랑
  • 미팅
  • 소개팅
  • 호감관심
  • 고백
  • 데이트
  • 이벤트/선물
  • 폭행/폭언
  • 성관계
  • 유흥관련
  • 유부남/유부녀
  • 동성애
  • C.C
  • 장거리
  • 나이차이
  • 첫사랑/옛애인
  • 연상연하
  • 삼각관계
  • 군대
  • 유학
  • 장애
  • 지병
  • 죽음
  • 사건사고
  • 도박
  • 이혼
  • 이별
  • 아내vs남편
  • 결혼/친정/시집
  • 임신/육아/출산
  • 운명
  • 인연
 
목록 글쓰기
글 읽기
남편 외도후 태도
작성자 솔잎 (110.70.X.222)|조회 1,774
http://www.wetoday.net/bbs/board.php?bo_table=love&wr_id=21905 주소복사   신고
안녕하세요 결혼한지 28년차 인 남편이
사무실에 같이 일하는 별거녀 하고 바람을 일년 가까이 피우다가 저한테 들켜서 그년은 회사를 나가고 두사람은 정리가 돤듯한대요. 또한 남편도 다시 가정에 충실하려고 노력 중 으로 보입니다.
그동안 상간녀 한테는 제가 한번도 전화나 문자는 한적이 없습니다. 쓰레기 같은 년 이라서. 만나면 제가 똥물을 더 뒤집어 쓸것 같아서요 그런데 시간이 지나갈수록 그년은 제 남편 하고 지낸 시간 들을 좋은꿈으로 기억하고 살아가는것 같은 느낌이 들고요 저는 아침 저녁으로 그년을 증오하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일년이 지났지만
소송을 해서 그년에게 죗값을 치르게 하고 싶은마음과 지금이라도 찾아가서 그년 따귀라도 때리고 올까 매일 생각만 하고 잇습니다
. 남편은 다 지나간일이라고 하면서 반성 하면서도 가끔씩 그년 이야기 나와서 제가 성질을 내면 그렇게 못 참겠으면 말하라고 이혼해준다고. 이런 뻔뻔한 말을 합니다. 남편이 경재력이 있습니다
죽는날까지 이년 증오하다가 죽을거 같은데. 한번 만나서 따귀라도 때리고 욕이라도 하고 오면 이 고통에서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까요. 의견 부탁드립니다 단 남편은 그년을 죽이든지 소송을 하든지 자기한테 연락 안오게 하라고 하고요
윗글  아랫글 
Ad 배너광고
부부체크 - 성관계 유무 1분만에 즉석에서 확인   www.bubucheck.com
절대! 가짜 상품을 주의하시길 바라며, 부부체크는 국내유일 수사기관 조사시 협의없음을 인정!
조이바이스 - 초소형, 녹음기 / 위치추적기   www.joybuys.co.kr
초소형 위치추적기와 녹음기 / 특히 차량용 녹음기 전문 판매점! 실무경험 풍부한 노하우 전수!
통화내역, 카카오톡 내용, 문자내용 확인이 가능   joybuys.co.kr/page/page_html.php?html=kaka
쉽고 빠르게 확인이 가능하며, 절대 불법적인 방법이 아니며 합법적인 방법입니다. 법원증거용 제출도 가능함
이혼상담 카페 [법돌이] - 이혼전담변호사   cafe.naver.com/sjs986
상간녀, 상간남 위자료 청구소송, 이혼소송, 재산분할, 배우자 버릇 고치기!!
  • 덧글
  •  | 
  • 운영정책에 위배되는 덧글들은 운영자 판단하에 제제될수 있습니다.
그냥사셈
 125.7.X.197 답변 삭제
남편이 노력할때 그냥 사세요

판도라 상자 한번 더 열어서

노력하는 남편 들쑤셔서 남편분 개빡쳐서 상황 역전 되서

다때리치고 그년이랑 살거라고 이런식으로 나오고 이러면 감당 하실 자신은 있으신거죠??
 77.111.X.19 답변
선례들을 보면.. 완벽한 용서가 이루어지지 않고 질질 끌고 가면

시간이 지날수록 남편도 지치고 점점 짜증내다 상황이 뒤짚힐 수 있습니다.
     
Santa
 175.223.X.179 답변
상간녀가 24시간 머리속에서 떠나질 않습니다.벗어날수가 없습니다
  그냥 지나치기엔  도저히. 제가 숨을 쉴수가 없어요
소송 까지는 안하고 뭘 잘못했는지 알게 하고 싶어요

그년 집에가서 소송을 한다고 협박하고 (참고로 그년은 돈이 별로 없어요)하는 행동에 따라서 사과를  하라고 하든지 아님  따귀라도 한대 때리고  남편이 그동안 갖다준것들 다 받아와서 버리고 싶은데  이런 생각이 제가 멍청한 소리 하는건가요?
아님 전화만 이라도 해서 남편이 준것들 선물들 (대충 뭘 사줫는디 들었어요) 보내라고  하고 폐부에 찌르는 말이라도 하고 싶은데 어떤 말들이 있을까요 ?
참으라고만 하지마시고 제가 조금이라도 위안이 되는 방법 좀 가르쳐 주세요
          
 125.7.X.197 답변
확실하게 하시려면 상간녀를 고소 하시면 됩니다.
위자료 청구 하시고, 매장 시키세요.. 상간녀 직장으로 통보하시구요...
증거는 있으셔야겠죠...
다만 나중에 자신에게 다른 형태로 돌아 올수도 있어요 ㅠ.ㅠ
               
Santa
 175.223.X.179 답변
그년이 한달벌어 한달 사는 상태인데 소송을 하면 남편한테 연락해서 남편이 돈을 주지 않을까 하는 생각때문에 ..소송보다 협박을 하고 싶어요
별거하는년인데. 아들,딸 출가 시켜야 하는 자식들이 있어요.
간담이 서늘한  말을 해서
두번다시 남편 에게 전화나 주변에 얼신 안하도록 하고 싶은데  좋은 방법이 생각 이 안나네요. 아이디어 좀 주세요
                    
쨍쨍
 223.38.X.153 답변 삭제
잃을게 없는 사람이 궁지에 몰리면 뭅니다..
                    
두웅지
 117.111.X.173 답변 삭제
상간녀 자식들에게 알려서 망신을 줘버리세요
그러면 상간녀 마음에 님의 남편이 없어지게 될거같아요.
상간녀 때리고 해봤자 상간녀는 우리둘이 만나서 그짓하고한게 어진간히 배아프고 속뒤틀려서 그러나보다 합니다
그러고 님신랑을 마음속에서 지우지않고 계속 떠올리고 혼자 무슨짓거리할까요..
기분더럽지않나요
자식들에게 알려서 개망신을 줘야할듯요 아님 상간녀가 직장 다니면 주위사람들이 알게해서 망신을 주든지요...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TAL 2,228개 글쓰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공지 위투데이 게시물/댓글에 특정업체 광고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합니다. 위투데이 175477
2228 와이프 외도 후 상간남집에서 소송 문의 (2) 이미니니 455
2227 외도한 남편분 어떻게 가정에 돌아가기로 결심하셨는지 궁금합니다. (1) 사람 376
2226 카톡 비번 풀기요 (1) 아휴 303
2225 궁금합니다. (2) 고민녀 313
2224 뭐가 정답일까요 (1) 스왑 253
2223 남편 카톡 비번 푸는법.. (1) 김라니 302
2222 상간남 적정 합의금 (1) 정신이나간 478
2221 자신을 먼저 (1) 블링 375
2220 소송하게되면 (1) 그냥 369
2219 알려주세요ㅜㅜ (2) ㄹㄷ 353
2218 핸드폰 잘 아시는분~ (1) ㄲㄴ 462
2217 싸우고 집나간 와이프? (2) 스왑 604
2216 아내 핸드폰의 충격적인 사진을 보고.. (3) 내게도이런일이 1161
2215 도와주세용 (1) 한결같은 여자 385
2214 상간녀고소 증거 (1) 아자 446
2213 외도한 아내의 남편분들은 깨끗하신가요? (1) 끼리끼리 736
2212 유부남과의연락 (1) jh 714
2211 이러한 경우. 위자료 및 재산 분할이 가능한지.. (1) 비공개닉네임 303
2210 남편 성매매 극복한 분들있나요? (2) 살고싶다. 625
2209 헤어진 오늘밤 (5) 태양 677
2208 gg ㅈㅂ 379
2207 유흥업소 증거는 어찌 모으나요? (1) 꿈꾸는뇨자 574
2206 아내의바람 (4) 제네시스 1444
2205 핸드폰 조회 (2) 오구리 1016
2204 카톡비번풀기 남편외도 (1) 비공개닉네임 1523
2203 남편의 노래방 도우미랑 외도 카톡비번 풀기 (1) 끝장 1302
2202 남편의 성매매로 이혼 준비중입니다. (3) 비공개닉네임 1010
2201 휴대폰 복구방법 (1) 화이링 732
2200 속궁합이 잘 맞으면 못 잊나요? (2) 비공개닉네임 1970
2199 결혼한지 2개월만에.. 제발봐주세요 (6) 흐미흐미흐미 1134